“암호화폐, 아직 부족한 부분 많지만 잠재력 커”

-한·중 블록체인 전문가, 미래 가능성 한 목소리

한국과 중국의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현 단계의 암호화폐 시장은 부족한 점이 많지만, 이러한 부분을 개선해 나간다면 무한한 가치 창출의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1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진행된 ‘토크나이즈잇 2018 Fall’에서 한국, 중국의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암호화폐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발표와 토론에 나섰다.

1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진행된 ‘토크나이즈잇 2018 Fall’에서 김열매 한화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이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왕양 기자

최경준 지닉스 대표는 “현재 대형 거래소들이 투표권을 쥐고 있는데, 이로 인해 블록체인이 지니고 있는 탈중앙화라는 특성에 반하고 있다”며 “특히 채굴형 토큰(거래소 이용자에 대한 보상 토큰)은 다단계 형식으로 설계된 변종 ICO(암호화폐 공개)로, 투자자에게 피해를 안길 수 있는 리스크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 대표는 일부 거래소가 거래 실적을 높이기 위해 무분별하게 암호화폐 상장을 추진하는 행태도 중요한 문제로 꼽았다. 주식 시장 IPO(기업 공개)의 경우 각 단계별로 충분한 검증 시스템을 거쳐 투자자들에게 예측 가능한 정보를 제공하는데 반해 ICO는 각 단계에 대한 명확한 구분도 없이 불투명하게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는 뜻이다.

최 대표는 “거래소가 정말 좋은 암호화폐라고 추천하면서 문제가 발생하면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 것은 모순이다”며 “거래소도 일정 부분 투자에 함께 참여하는 등으로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공정성이 있다”고 말했다.

도니 리우 IMO 벤처스 파트너는 “거래소가 어떤 코인을 상장할 지 결정하다 보니 부패가 일어날 가능성이 생기고 가격에도 영향을 받는다”고 부연했으며, 주오란 코인멕스 공동창업자는 “코인멕스는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중개 기관으로서 제 3자 평가기관의 역할을 하며 인공지능 등 기술적인 지원 서비스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다양한 문제들이 있지만 이러한 부분을 보완하면 엄청난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김종승 SK텔레콤 팀장은 “자산의 토큰화를 통해 분할 소유가 가능해지고 리스크 역시 분산화가 가능해진다”며 “토큰화는 네트워크 효과를 만들어 내고 행정 절차로 인한 비용들을 상당 부분 덜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열매 한화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장기적으로 모든 실물 자산의 소유권이 디지털화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이 바꾸는 미래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며 (단순한 디지털 화폐가 아닌) 디지털 에셋(자산)의 개념으로 출발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밝혔다.

톰황 펜부시 수석 애널리스트는 “만약 블록체인 산업에서 파이낸스(금융) 기능이 없었다면 수 천 만의 투자자들이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디지털 파이낸스는 토큰화의 핵심으로, 토큰이 주류가 돼 전 세계의 금융 시스템의 통합을 이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