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큰경제에선 인재 능력도 정량적 평가 가능”

-“고용 형태도 변해…한 사람이 여러 기관에 소속해 업무 수행”

시장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읽는다 평가 받는 투자회사들이 암호화폐로 만들어지는 토큰경제 시대에는 새로운 가치가 폭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토크나이즈잇 2018 Fall’에서 제이든 웨이 콜린스타 상무이사가 발표하고 있다./사진=왕양 기자

10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토크나이즈잇 2018 Fall’의 두번째 세션은 중국의 블록체인 투자 전문가들이 모여 토큰경제의 미래를 전망했다.

찰리 수 비케이펀드 상무이사는 “토큰경제가 이미 시작됐고, 전체 사회와 모든 산업 그리고 경제가 변화 중”이라며 “토큰경제에서는 합리적인 분배가 일어나고 사람들도 단일화사에 고용돼 일하는게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다양한 커뮤니티에 기여해 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는 인재의 가치를 표시하는게 불가능 했는데 토큰으로는 사람에 대한 가치를 표시할 수 있고 양적인 방식으로 인재의 능력 자체를 자산으로 기재할 수 있다”며 “사람의 정보를 통한 새로운 경제 모델도 생겨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마지유 아스타 랩 창업자는 “실물경제의 기존 시장은 굉장히 방대하다”며 “이는 현재 블록체인 시장 규모를 훨씬 능가하기 때문에 기존 시장에서 많은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이러한 토큰경제를 미리 예측하고 발 빠르게 움직여 성과를 내고 있다.

리우 시우 탑펀드 창업자는 “차익거래를 통해 매주 100%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며 “각각의 코인이 어떻게 다른지 볼 필요 없이 전체의 등락만을 보고도 돈을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탑펀드에는 19개 투자팀, 200여 명이 근무하며 펀드를 관리하는데, 시장과 전문성에 대한 믿음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이든 웨이 콜린스타 상무이사는 “지금 시장이 약세이네 규제에 따른 불확실성이 큰 몫을 한다”며 “(규제 등이 해결되면) 모든 것이 토큰화가 가능하다”고 말했고, 케빈 렌 콘센서스 랩 파트너는 “콘센서스 랩도 블록체인 업계가 어디로 가는지, 사용자들은 어디서 오는지 등에 대해 연구하며 투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