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챗 드디어 검색에 뛰어드나?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시징&소셜미디어 플랫폼 위챗이 지난 5월 17일 저녁 iOS 앱을 6.5.8버전으로 업데이트했습니다.

 

이번 업데이트의 핵심은 ‘실험실(实验室)’이란 카테고리가 생긴 것인데요. 위챗의 ‘설정(设置)’에서 기능을 추가하면 발견(发现) 카테고리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검색 기능인 ‘수어이수어(搜一搜)’, 콘텐츠 추천  기능인 ‘칸이칸(看一看)’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험실은 말그대로 공식 서비스라기보다는 실험용으로 낸 서비스라는 의미가 큽니다. 해당 페이지를 열면 ‘위챗의 테스트용 서비스이므로, 언제든 서비스가 종료될 수 있다’는 안내문도 첨부돼 있죠.

이번 업데이트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능은 검색입니다. 위챗 생태계의 정보를 모조리 검색할 수 있기 때문이죠. 10억 명 가까이 되는 위챗 이용자들의 소셜미디어 카테고리인 ‘펑요췐’, 그리고 수많은 공공계정의 콘텐츠를 검색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간 위챗의 콘텐츠들은 ‘구독’하거나 ‘친구’를 맺어야만 볼 수 있는 매커니즘이었습니다. 즉, 반공개이자 반폐쇄인 플랫폼이었는데요. 이번 테스트를 통해 막혀있던 콘텐츠들이 검색이란 파이프라인으로 연결됐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